“XX 크더라, 기쁨조나 해라” 교평서 여교사 성희롱한 고3, 퇴학 당하자 재심 절차 문의

작성자 정보

  • 가정교사 작성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본문




https://naver.me/FGe8KVUF



지난 25일 세종시교육청에 따르면 세종시의 한 고교는 이달 17일 교권보호위원회를 A군의 ‘교평 설문조사 성희롱 건’에 대해 논의했다. 이후 20일 A군의 퇴학 처분을 의결하는 절차를 밟고 학생 측에 그 결과를 통지했다.


올해 만 19세가 되는 A군은 지난해 11월 교원평가에서 자유 서술식 문항에 ‘김정은 기쁨조나 해라 XX’, ‘XX 크더라. 짜면 XX 나오냐’, ‘XXX이 너무 작다’ 등 성적 불쾌감을 유발하는 내용을 적어서 냈다.


교평은 익명으로 이뤄졌지만, 교사와 학교 측 신고로 경찰이 수사에 나서 작성자가 A군임을 알아냈다.


경찰은 A군을 성폭력특별법 위반(통신매체이용음란) 혐의로 입건한 뒤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.


다만 A군은 졸업 및 대학 진학을 앞두고 있어 퇴학 처분 재심 청구 절차 등에 대해 교육청에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.




이새끼 재심하고 어영부영 시간끌다보면 졸업할 수 있으니까 그거 노리는거같음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19,068 / 1 페이지
RSS
번호
제목
이름